• 제주항공 항공기. 사진=제주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제주항공이 오는 7월4일 주 4회(수·목·토·일요일) 일정으로 부산~싱가포르 노선에 신규 취항한다. 제주항공은 지난 2월 국토교통부로부터 부산~싱가포르 노선 운수권을 배분 받았다.

제주항공은 부산~싱가포르 노선 운항에 대한 자세한 일정을 취항에 필요한 행정 절차를 마무리한 후 고지할 계획이다.

부산~싱가포르 노선은 제주항공이 취항하는 노선 가운데 가장 거리가 긴 노선으로 비행거리 4700㎞, 운항 시간은 약 6시간이다.

제주항공은 싱가포르 취항에 맞춰 현재 189석으로 운용되고 있는 일부 항공기의 좌석을 174석으로 재조정해 앞뒤, 좌우 좌석 간격을 넓힌 ‘뉴 클래스’를 도입한다.

제주항공은 좌석을 재배열한 항공기를 뉴 클래스 12석과 일반석 162석 등으로 운용한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12석의 새로운 좌석은 단순히 앞뒤 간격이 넓어진 것이 아니라 복도를 사이에 두고 기존 ‘3-3’ 형태를 ‘2-2’ 형태로 변경한 구조”라고 설명했다.

제주항공은 부산~싱가포르 노선에 뉴 클래스 서비스를 도입해 항속거리를 늘려 새로운 사업 기회를 확보하는 한편, 한 단계 진화한 서비스로 ‘프리미엄 서비스’를 바라는 수요를 흡수할 방침이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6 17:07:49 수정시간 : 2019/04/16 17:07:4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