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오른쪽)과 송창현 코드42 대표가 서울 논현동에 있는 '현대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만나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현대자동차가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 출신이 세운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에 투자를 단행, 미래 혁신성장 분야 첨단 기술 선점에 나섰다.

현대차는 송창현 대표가 설립한 스타트업 ‘코드42(CODE42.ai)’에 전략 투자하고 상호 다각적인 협력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코드42는 송 대표가 지난달 판교 테크노밸리에 세운 스타트업으로, 도심형 모빌리티 서비스의 모든 과정을 아우르는 플랫폼 ‘유모스(UMOS)’를 개발하고 있다. 현대차가 코드42에 투자한 규모와 지분율은 공개되지 않았다.

현대차 측은 “미래 혁신 기술 분야를 선도해 온 유력 기술진과 긴밀한 협업을 통해 일상에서 누릴 수 있는 고객의 경험을 풍요롭게 하고 기존에 없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겠다는 의지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최근 송 대표와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현대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만나 협력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정 수석부회장은 “코드42가 보유한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대한 통찰력과 서비스 플랫폼 운영 경험은 현대차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사업 추진에 있어 필요한 핵심 역량”이라며 “앞으로 코드42는 현대차그룹 모빌리티 사업의 핵심 파트너로서 다양한 프로젝트를 함께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5 19:08:05 수정시간 : 2019/04/15 19:08:0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