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에이치 포레센트' 투시도. 사진=현대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현대건설은 4월 중 서울 강남구 일원동 일대에 ‘디에이치 포레센트’ 62가구를 일반 분양한다고 12일 밝혔다.

디에이치 포레센트는 지하 3층~지상 22층, 4개동, 전용면적 59~121㎡, 총 184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 가운데 62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전용면적별로는 △59㎡ 26가구 △84㎡ 26가구 △121㎡ 10가구로 구성된다.

이 단지는 더블역세권으로, 서울 지하철 3호선 대청역과 분당선 대모산입구역이 반경 500m 이내에 있다.

단지는 영동대로, 양재대로, 동부간선도로, 외곽순환도로, 용인~서울간고속도로, 경부고속도로 등 도로망과도 인접해 차량 이동이 수월하다.

쾌적한 주거환경과 우수한 교육환경도 장점으로 꼽힌다.

단지는 바로 옆에 위치한 늘푸른공원과의 연계동선을 확보했다. 인근에 광수산·양재천·탄천·일원에코파크 등 풍부한 수변 및 녹지공간이 자리 잡고 있다.

단지 옆에는 일원초, 중동중이 위치하고 있으며 중동고도 도보 통학이 가능하다. 이밖에 반경 2km 이내 중산고, 숙명여고, 경기여고 등이 위치하며 대치동 학원가도 인접해 있다.

단지 주변으로 코엑스,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롯데백화점 강남점, 이마트 수서점 등 쇼핑·문화시설이 있다. 삼성서울병원.강남세브란스병원 등 대형의료시설도 가깝다. 반경 1km 이내에는 일원동 주민센터, 수서경찰서, 강남구민회관 등이 위치한다.

또한 디에이치 포레센트는 미세먼지 차단 특화 설계가 적용된 단지로 조성된다.

어린이놀이터에는 미세 물 입자를 공기 중에 분사해 미세먼지를 줄여주는 ‘미스트 분사기’가 설치돼 부분적인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볼 수 있다.

각동 공동현관 안에는 전화부스 형태의 ‘에어샤워 부스’가 설치된다.

에어샤워 부스는 압축 공기를 분사해 의류에 묻어 있는 외부 오염물질을 털어주고, 털어낸 오염물질은 바닥의 흡입 매트가 진공으로 빨아들여 세대 출입 전 1차적인 미세먼지 제거에 도움을 준다.

아울러 현대건설이 개발한 사물인터넷(IoT) 시스템인 ‘하이오티(Hi-oT)’ 기술도 적용된다.

스마트폰 소지만으로 공동현관 출입이 가능하고, 앱을 통해 조명, 가스, 난방, 환기 등을 제어할 수 있다. 여기에 IoT 기술과 호환이 되는 가전제품과 연동이 가능해 원격으로 조절할 수 있다.

디에이치 포레센트의 견본주택은 서울 강남구 소재 힐스테이트 갤러리 3층에 위치하며 4월 중 개관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2 11:46:49 수정시간 : 2019/04/12 11:46:4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