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건설 > 재계
  • 한진家, 한진칼 지분 27% 담보로 제공…'조원태 체제' 상속세 마련 방안은…
  • 기자정은미 기자 indiu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4.11 16:21
CEO스코어 분석결과 "2000억원 안팎으로 예측되는
막대한 상속세는 조원태 사장이 풀어야할 숙제"
  • 표=CEO스코어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갑작스러운 별세로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의 경영권 승계가 예상되는 가운데, 막대한 상속세 재원 마련 방안에 대해서도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1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재권)가 지난해 말 기준 한진그룹 오너의 한진칼 주식담보 현황을 조사한 결과, 조 회장과 특수관계인 등은 한진칼 총 보유지분 28.93% 중 27%에 해당하는 7.75%를 금융권 및 국세청에 담보로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한진칼 지분 2.34%를 가진 조원태 사장은 보유 주식(138만5295주)의 42.3%에 달하는 58만6319주를 금융권 및 세무서 담보로 제공했다.

조 사장은 하나금융투자(25만2101주), 하나은행(18만4218주), 반포세무서(15만주) 등 3곳에 주식을 담보로 제공했다.

조 회장의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도 한진칼 지분을 각각 2.31%, 2.30% 보유했다. 이들 역시 보유 주식의 46.8%, 30%에 해당하는 주식을 금융권과 국세청 등에 담보로 제공한 상태다.

17.84%로 가장 많은 한진칼 지분을 보유한 조 회장도 보유주식의 23.7%를 이미 하나은행과 종로세무서 등에 담보로 제공했다.

조 회장은 지난해 5월 상속세 논란 속에서 보유 중인 한진칼 지분 1.69%에 해당하는 100만 주를 종로세무서에 담보로 제공했다. 지난해 11월에는 2.54%에 달하는 150만주를 담보로 해 KEB하나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았다.

조 사장이 그룹 경영권을 이어받기 위해서는 아버지 조 회장의 지분 17.84%를 상속받아야 하는데 2000억원 안팎으로 예측되는 막대한 상속세는 그가 해결해야 할 과제로 꼽힌다.

상속세 신고는 사망 후 6개월 안에 국세청에 해야 하며 규모가 클 경우 5년 동안 나눠서 낼 수 있다. 그러나 5년간 분납한다 해도 매년 최소 300억원 가량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1 16:21:15 수정시간 : 2019/04/11 16:21:1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