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여성임원 60명, 여성간부 30%까지 확대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롯데그룹이 신동빈 회장의 ‘다양성 중심의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여성 인재 육성에 나선다. 이에 따라 여성 임원을 현재 36명에서 2022년까지 60명으로 늘리고, 책임급 이상 여성 간부를 전체 30%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롯데그룹은 10일 여성가족부와 잠실 롯데월드타워 롯데 시그니엘 서울에서 우수한 여성 인력을 고위직까지 성장시키기 위한 실천과제를 담은 자율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열린 협약식에서는 기업 내 성평등한 조직문화와 리더십의 성별 다양성이 기업과 국가 경쟁력에 기여한다는 점에 인식을 함께하고, 롯데의 여성 인재 육성 노력과 향후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3월 여성가족부와 10개 경제단체가 체결한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의 후속 과제 중 인식개선 사업의 일환이다.

기업이 자율적으로 성별균형 수준을 높이기 위한 목표 및 계획 등을 제시하고 이행하는 ‘기업과의 자율 협약 이어가기(릴레이) 캠페인’의 시작이다.

롯데는 다양성 중심의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여성 인재육성을 위한 체계적 프로그램을 운영, 여성 간부 및 임원 확대 등 구체적인 성과를 보여준 점이 반영돼 자율 협약 1호 기업으로 선정됐다.

롯데는 앞으로 ‘여성인재육성위원회’를 매년 개최, 여성인재의 양적 확보뿐만 아니라 질적 육성을 위한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또한 여성인재육성지표의 체계적인 관리, 핵심 보직에 여성 임용 확대, 리더십과 역량 강화를 위한 지속적인 교육과 네트워킹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롯데는 2022년까지 여성임원을 60명(2019년 현재 36명), 책임급 이상 여성 간부를 전체 30%(2018년말 기준 14%)로 목표를 정했다. 롯데 제1호 여성 CEO 선우영 롯데롭스 대표에 이어 제2호 여성 CEO 배출에도 나선다.

여가부는 롯데그룹이 그동안 운영한 여성인재 육성 프로그램이 여성 임원 및 관계자 확대는 물론 기업의 재무성과에도 긍정적 영향을 준 사례를 적극 발굴해 다른 기업이 벤치마킹할 수 있도록 공유할 계획이다. 또한 성공적인 업무협약 사례가 될 수 있도록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할 예정이다.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는 “신동빈 회장의 회장의 다양성 철학에 따라 지난 14년간 여성인재육성을 위해 노력한 성과들이 나타나고 있고, 롯데 기업문화도 긍정적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여성신입사원들이 자연스럽게 CEO의 꿈을 키우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왼쪽 세번째부터)여성가족부 이건정 여성정책국장, 롯데지주 대표이사 황각규 부회장, 여성가족부 진선미 장관, 롯데롭스 선우영 대표이사. 사진=롯데그룹 제공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0 16:16:27 수정시간 : 2019/04/11 16:13:11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