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 매출 약 75억원
  • 사진=이마트 제공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지난 14일 오픈한 이마트의 창고형 할인 매장인 트레이더스 월계점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는 분위기다.

트레이더스의 서울 첫 점포인 월계점은 오픈 첫 날 14일부터 19일까지 6일간 매출을 분석한 결과, 누적매출은 약 75억원으로 목표대비 2배가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구매 고객 수는 7만 5000명, 방문고객 수는 20만명 가량으로 추산되며, 이는 2010년 트레이더스 개점 이래 ‘최대 매출’이자 ‘최다 방문’ 기록으로 파악됐다.

트레이더스 월계점은 오픈 첫날 13억 5000만원의 매출 실적을 기록하며 2014년 트레이더스 수원점 오픈 당시 수립된 트레이더스 오픈일 최대 매출 기록을 5년 만에 갈아치웠다.

오픈 당일 월계점 구매 객수도 1만 4000여명을 기록, 복합쇼핑몰 내에 입점한 하남점과 고양점을 앞서며 전체 트레이더스 중 오픈 당일 최대 고객수를 기록했다.

첫 주말인 지난 토요일에는 하루 동안 18억원의 매출을 달성, 트레이더스 역대 최대 하루 매출 기록을 달성했다.

트레이더스 월계점이 ‘최고 매출’, 최다 객수’를 기록하고 있는 이유는 3km 이내의 핵심 상권뿐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원거리 고객인 전략(3~5km) 및 광역상권(~7km )고객 방문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오픈 첫날은 방문 고객의 60% 이상이 도보, 자전거 등으로 이용 가능한 3km 이내의 핵심상권 고객이 주를 이뤘다. 첫 주말의 경우 원거리 고객이 증가하면서 전략상권 및 광역상권 고객이 절반에 육박했다.

대표적으로 한국형 장보기에 초점을 맞춘 축산 대표품목과 델리(즉석조리)코너의 경우, 트레이더스 개점 이래 지난 주말 월계점에서 역대 트레이더스 최고 매출을 기록하기도 했다.

트레이더스의 간판 상품이자 트레이더스의 상품 개발력을 집약한 에어프라이어 역시 입고 이후 조기에 완판됐다. 기존 5.2ℓ에서 용량을 7.2ℓ로 늘린 신제품 ‘트레이더스 에어프라이어 X(7.2ℓ)’는 오픈 당일 1시간 만에 준비물량 500대가 소진됐다.

기존 인기 상품인 트레이더스 에어프라이어 플러스(5.2ℓ) 역시 최초 준비한 1000대가 이틀 만에 전량 판매, 1500대를 추가 공수해 운영 중이다

민영선 트레이더스 본부장(부사장)은 “트레이더스 월계점의 성공적인 서울 입성을 통해 국내 최고의 창고형 할인점 도약을 위한 가능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가격과 품질 등에서 경쟁점을 압도하는 트레이더스만의 초격차를 구현하는 다양한 상품과 프로모션을 더해 고객들이 계속 찾고 싶은 지역 내 최고 창고형 할인점이 될 수 있도록 노력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21 06:01:34 수정시간 : 2019/03/21 06:01:34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