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펑웨이다기아 웨이보에 중국 1공장 구조조정 계획 밝혀
  • 서울 양재동 기아차 본사. 사진=데일리한국DB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중국 장쑤(江蘇)성 기아차 옌청(鹽城) 1공장에 대한 구조조정이 이뤄진다. 일각에선 전기차 전용 공장으로 전환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지만, 기아차 측은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차 중국 합자법인인 둥펑웨이다기아는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웨이보를 통해 “둥펑, 위에다, 기아 등 주주들이 의견을 교환한 결과 옌청 1공장에 대한 구조조정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둥펑웨이다기아는 2002년 기아차(50%)와 둥펑(東風) 자동차(25%), 위에다그룹(25%)이 만든 합작사다. 이들 기업은 합작사를 만들며 옌청에 1~3공장을 지었다. 1공장은 가장 처음 세워진 공장으로 생산 능력은 연 15만대 수준이다. 1~3공장을 합치면 약 89만대 수준이다.

둥펑위에다기아는 "정부의 '자동차 신사화' 발전 추세에 발맞추고 옌청시 신에너지 자동차 산업, 자율주행 등 신기술, 스마트 시티 건설의 발전 방향을 지지하기 위한 것"이라며 "정부의 더블포인트 정책을 준수하고, 미래 사업의 기초를 안정화하기 위해 1공장은 신에너지차 전용 생산공장으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더블포인트 제도는 중국 정부가 올해 처음 시행하는 제도다. 자동차 업체의 석유에너지 소모량과 신에너지차 포인트를 관리해 전기차, 수소차 등의 생산을 늘리도록 유도하는 게 골자다.

석유에너지 소모량이 국가 기준보다 낮으면 가산점을 받고, 그렇지 않으면 감점된다. 신에너지차는 1회 충전 주행거리에 따라 가산점이 달라진다. 점수가 부족하다면 해당 업체는 신에너지차 생산을 늘리거나 다른 업체에서 포인트를 구매해야 한다.

이에 대해 기아차 관계자는 "공장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한 여러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아직 확정된 사항은 없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20 19:02:48 수정시간 : 2019/03/20 19:02:49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