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정우 포스코 회장(오른쪽)과 예병태 쌍용자동차 부사장이 신형 코란도 신차 흥행을 기원하며 악수하고있다. 사진=포스코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포스코는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포스코센터에서 쌍용자동차와 함께 신차 ‘뷰:티풀 코란도’ 2대를 전시하고 공동 프로모션을 실시, ‘Business with POSCO’ 실현에 나선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쌍용차와 개발 초기부터 전략적 협업을 통해 신형 코란도 차체의 74%에 고장력 강판을 적용했다. 초고장력 강판도 46% 이상 적용, 차체경량화를 통한 연비 개선은 물론 쌍용차 자체시험 결과 신차안정성평가(KNCAP) 충돌안전성 1등급 수준의 안전성을 동시에 확보했다.

이날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예병태 쌍용차 부사장과 함께 전시장을 찾아 신형 코란도 시승행사에 직접 참여했다.

최정우 회장은 “포스코와 오랜 협력 관계를 이어 온 쌍용차는 포스코의 동반자”라며 “양사의 굳건한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쌍용차가 소비자들로부터 사랑받는 글로벌 SUV 전문 메이커로서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포스코도 최선을 다해서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20 18:25:44 수정시간 : 2019/03/20 18:25:4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