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고(故) 아산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8주기를 하루 앞둔 20일 저녁 범현대가(家)가 한자리에 모인다.

재계에 따르면 정 명예회장 제사는 이날 오후 6시쯤부터 서울 용산구 한남동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자택에서 진행된다.

정 명예회장의 아들인 정몽구 회장과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며느리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장손인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 등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몽구 회장 자택에서 제사를 지내는 건 이번이 네 번째다. 2015년까지는 서울 종로구 청운동 정 명예회장의 옛 자택에 모여 제사를 지냈다.

범현대 일가는 기일인 21일 경기도 하남시 창우동에 있는 선영을 찾아 고인을 기릴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중공업 임직원들은 기일인 울산 본사에 세워진 정 명예회장의 흉상 앞에서 추모 묵념과 헌화를 할 예정이다. 사내 추모방송을 통해 창업자의 기업가 정신을 돌아보는 시간도 가진다.

한편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을 비롯한 경영진 30여명은 지난 16일 선영 참배를 마쳤으며, 19일에는 울산 현대예술관에서 현대 관계사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정주영 창업자 18주기 추모음악회'가 열렸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20 16:10:41 수정시간 : 2019/03/20 16:10:4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