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 튀김기름 2.2배 폭리·올레산 함량 미달" 한겨례 보도에 전면 반박
bhc "오일 가격 폭리 무혐의 처분·올레산 80%이상 함유 해바라기유 사용"
[데일리한국 권오철 기자] bhc치킨이 가맹점에 공급한 튀김기름으로 2.2배의 폭리를 취하고 올레산 함량이 미달인 기름을 사용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며 전면 반박했다.

bhc치킨은 19일 "2013년 7월 BBQ로부터 독자경영을 시작한 이후 튀김유인 고올레산 해바라기유의 가맹점 납품 가격을 독자경영 전보다 1회에 걸쳐 인하를 단행하는 등 가맹점 매출 극대화에 노력했다"며 "최근 가맹점 매출이 전년대비 32.3% 성장 등 사상 최고치 매출 경신을 하며 가맹점과의 상생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bhc는 "어느 기업이나 마찬가지로 기업의 상품 원가는 정당한 영업 비밀이며 당사 시스템상 구매 담당 부서를 제외하고는 원가를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보도의)근거로 제시된 타부서의 녹취록을 가지고 내용을 판단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bhc는 "지난해 8월 가맹점주 진모씨 외 1명은 해바라기유 관련 내용으로 해당 녹취록을 첨부해 '가맹점에 납품되는 해바라기유가 일반 오일과 성능 차이가 검증되지 않았음에도 마치 고급유라고 기망하여 2배 이상 높은 가격으로 판매한다'는 내용의 소를 제기한 바 있다"며 "이에 법원은 지난해 11월 'bhc가 판매하고 있는 고올레산 해바라기유는 다른 오일에 비해 산화 유지율이 월등히 높은 고급유가 맞으며, 해바라기유가 다른 튀김유에 비해 고급이 아니라는 볼 만한 증거가 없다'고 판단해 무혐의 처분을 받은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해바라가유 납품가 인상에 대해선 "국제시세가 30% 인상된 현 상황에서 저희 bhc 가맹본부도 이를 감내할 수 없어 불가피하게 인상 결정을 하게 됐다"며 "인상된 부분은 국제시세가 하락하면 공급가를 낮출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외에도 bhc는 "올레산 함량 '80% 미달' 확인이라는 기사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며 "기사 내용 중 올레산 시험성적서는 100g중의 함량을 나타내고 있으나 결과치를 모두 합하여도 100g이 되지 않는다. 기준이 100g이 아닌 상황에서 올레산 함량이 60.6g이 나온 결과치를 60.6%라고 보는 것은 잘못된 주장이다. 오히려 결과치 합인 72.9g으로 기준을 적용하는 것이 타당하며 이를 기준으로 환산하면 올레산 함량은 83.1%로 이는 고올레산 해바라기유의 규격에 적합한 수치"라고 강조했다.

앞서 한계레신문은 전날 "김모 bhc 전 전무가 지난해 5월 bhc가맹점협의회와 통화에서 '롯데푸드로부터 3만 원 이하 가격에 납품받아, 6만7000원이나 받으니 사회문제가 된다'고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또 신문은 "한국품질시험원의 시험성적서를 보면, bhc 기름의 올레산 함량은 60.6%에 그쳤다"고 주장했다.

기자소개 권오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9 17:22:57 수정시간 : 2019/03/19 17:22:5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