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6일 경기도 하남시 창우동 선영 찾아
  •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앞줄 왼쪽 세번째)을 비롯한 경영진들이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8주기를 앞두고 지난 16일 경기도 하남시 창우동 선영을 찾아 참배했다.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이 오는 21일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8주기를 앞두고 지난 16일 경기도 하남시 창우동 선영을 찾아 참배했다.

이날 추모식에는 권 부회장을 비롯해 대우조선 인수전에 참여한 현대중공업 가삼현 사장과 조영철 부사장 등 그룹 임직원 30여명이 참석했다.

기일인 21일에는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 세워진 정 명예회장의 흉상 앞에서 임직원이 추모 묵념과 헌화를 할 예정이다.

앞서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8일 산업은행과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관한 본계약을 체결했다.

본계약 체결 후 권 부회장은 "서명하는 순간 솔직히 긴장된 마음이었다. 반세기 전 고 정주영 명예회장님께서 허허벌판인 미포만 백사장 사진 한장을 들고 우리나라 조선업을 개척하셨던 순간이 떠올랐다"며 소감을 밝힌 바 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7 18:03:43 수정시간 : 2019/03/17 18:03:43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