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5년 만에 완전변경(풀체인지)돼 출시하는 '8세대 신형 쏘나타'의 사전계약 대수가 1만대를 돌파했다.

현대차는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전국 영업점을 통해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을 접수한 결과 1만203대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하루 2000대씩 계약된 것으로 지난해 기존 쏘나타 한 달 평균 판매 대수 5487대의 2배 수준이다.

또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에서 개인고객과 젊은 세대 비중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현대차가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5일간 접수된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의 개인고객 비중은 48.9%로 5년 전 같은 기간 접수된 7세대 쏘나타(LF)의 38%보다 10.9%포인트 높아졌다.

개인고객 가운데 20대 비중은 14%로 7세대 쏘나타(5.3%)의 3배 가까이 증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스마트폰 기반 디지털 키와 빌트인 캠 등 스마트폰과 연동을 강화한 첨단기술과 함께 고급 스포츠카를 연상시키는 혁신적 디자인 등이 개성이 강한 젊은 세대의 관심을 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8세대 쏘나타의 가장 낮은 트림(스마트)의 판매가격은 2346만원으로, 기존 쏘나타 뉴 라이즈의 가장 낮은 트림(스타일)의 2219만원보다 127만원 높게 책정됐다.

하지만 첨단 주행안전 기술과 첨단 편의사양을 기본화했고 차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과 3세대 플랫폼을 적용했다는 점에서 기존 모델과 비교하면 가격은 합리적이라는 평가다.

신형 쏘나타의 가격은 가솔린 2.0 모델을 기준으로 2346만∼3339만원 범위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7 18:01:23 수정시간 : 2019/03/17 18:01:2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