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기아자동차의 상근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기아차는 15일 오전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제75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정 수석부회장을 임기 3년의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그동안 정 부회장은 2005~2008년 기아차 대표이사 사장을 지냈다.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는 현대차 부회장을 맡으며 기아차에서는 비상근이사로 이사회에 참석해왔다. 비상근이사는 회사에 상시 근무하지 않지만, 사내이사는 실질적인 경영을 담당한다.

이로써 정 수석부회장은 기아차를 포함해 현대차, 현대모비스, 현대제철 등 그룹 4개 핵심계열사의 사내이사를 겸임하게 됐다.

이와 함께 이날 주총에서 박한우 대표이사 사장은 임기 3년의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주우정 재경본부장(전무)은 임기 1년의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됐다. 기아차 사내이사는 정 부회장, 박한우 사장, 최준영 대표이사 부사장, 주우정 전무 등 4명으로 재구성됐다.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으로는 남상구 가천대 경영대 글로별경영학트랙 석좌교수(전 한국기업지배구조원장)가 재선임됐다. 지난해 재무제표 승인안, 정관일부 변경안, 감사위원 선임안, 이사 보수한도 승인안 등도 원안대로 처리됐다.

이날 의장을 맡은 박한우 사장은 “올해 미국, 중국 등 주력 시장에서 수익성을 강화하겠다”면서 “미국에서는 대형 SUV ‘텔룰라이드’와 신형 ‘쏘울’을, 중국에서는 새 ‘K3’와 ‘KX3’를 출시해 판매를 확대, 가동률을 개선할 계획”이라면서 “인도 등 신흥시장에서도 판매를 확대, 수익성 개선전략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영대글로별경영학트랙정관 일부보수 한도텔룰라이드K3’와KX3’를적극적으로 추진할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19:04:47 수정시간 : 2019/03/15 19:04:4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