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1조248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대비 39.8%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국내 대형 조선 3사 중 순이익 기준으로는 대우조선해양이 유일한 흑자를 기록했다. 대우조선해양의 연간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어선 것은 지난 2010년 이후 8년만이다.

반면 대우조선해양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보다 13.1% 감소한 9조6444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도 3201억원을 1년전보다 당기순이익도 전년보다 50.4% 감소한 3201억원에 그쳤다.

대우조선해양은 "미리 설정해둔 대손충당금 평가 환입 등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순이익 감소는 자회사인 루마니아 망갈리아 조선소(DMHI) 매각에 따른 처분손실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18:58:23 수정시간 : 2019/03/15 18:58:23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