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별 상생협의회 구성, 판매사원 인건비 지원 등
  • 15일 서초구 양재에서 권인태 파리크라상 대표이사(우), 이중희 파리바게뜨 가맹점주 협의회 대표(좌)가 참석한 가운데 '파리바게뜨 공정거래 및 상생협력 협약식'이 진행됐다.
[데일리한국 권오철 기자] 파리바게뜨의 가맹본부 ㈜파리크라상이 가맹점주 협의회와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1월 체결된 상생협약 이후에 가맹점주들과 가맹본사가 추가로 협의해 상생을 실천하고자 추진됐다.

주요 협약 내용은 △정기적인 소통 강화를 위한 지역 별 상생협의회 구성 △가맹점 손익 보존을 위한 판매사원 인건비 지원(가맹점 전체 연 35억 원) 등이다. 이와 함께 가맹점주들이 공급받아야 하는 필수물품 비중도 지난해보다 줄였다.

파리바게뜨 관계자 “앞으로도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가맹점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권오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16:33:05 수정시간 : 2019/03/15 16:33:05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