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데일리한국 자료 사진.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한진그룹의 지주회사인 한진칼이 14일 서울 소공로 한진칼 본사 사옥에서 이사회를 열고 오는 29일 제6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기로 했다. 한진칼은 또한 국내 사모펀드 케이씨지아이(KCGI) 측의 주주제안을 조건부로 주주총회 안건으로 상정하기로 결정했다.

한진칼 이사회에서는 현 사외이사 임기 만료 등에 따른 신규 사외이사 후보로 주인기 국제회계사연맹(IFAC) 회장, 신성환 홍익대 경영대 교수, 주순식 법무법인 율촌 고문, 조재호 서울대 경영대 교수, 김영민 변호사 등을 추천했다. KCGI 측이 사외이사로 추천한 조재호 교수와 김영민 변호사를 사외이사 후보로 결정한 것이다.

한진칼은 또한 올해 임기가 만료되는 석태수 한진칼 대표이사를 사내이사 후보로 재추천한다.

한진칼은 “주인기 후보는 한국인 최초로 IFAC 회장에 취임한 인물로 국제회계감사 및 국제회계윤리 수준으로 경영 투명성을 강화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했다.

한진칼은 주 후보가 전국경제인연합회 기업윤리위원회 위원, 한국회계학회 회장, 한국경영학회 회장 등의 경험을 바탕으로 이사회의 회계 전문성을 강화하고, 그룹 회계, 세무 및 내부 통제 강화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진칼은 “신성환 후보는 금융연구원장을 역임한 금융 전문가로, 정부 정책 수립, 학술 분야 등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회사의 전략적 의사 결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한진칼은 “신 후보는 이사회가 독립성을 확보해 주주 대표성을 갖는 것이 이상적인 지배구조라는 소신을 갖고 있다”며 “이사회의 독립성 강화 및 지배구조 개선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한진칼은 주순식 후보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 상임위원을 역임했고, 기업의 다양한 거래행위를 감독하면서 공정회가 온당한 처분을 하도록 노력을 기울인 바 있다”며 “주 후보는 더욱 전문화 되고 복잡해지는 공정거래 법규에 대한 위반 리스크를 예방하고, 윤리경영 및 협력업체와의 상생을 통한 기업의 지속 가능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한진칼 이사회는 “그룹과 연관 없는 독립적인 인사들로 사외이사 후보를 구성했다”며 “특히 그룹 지배구조 및 투명경영 전문가가 없다는 외부 지적을 반영해 공정거래·회계·금융·정책 분야의 전문가로 후보를 추천했다”고 설명했다.

한진칼 이사회는 석태수 대표 사내이사 재추천에 대해 “그룹 전반에 대한 폭 넓은 이해와 풍부한 실무 경험을 갖춘 석태수 대표가 사내이사로서 그룹을 발전시키고 주주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판단해 사내이사 후보로 재추천했다”고 했다.

한진칼 이사회는 이날 KCGI 측의 주주제안을 조건부로 주주총회 안건으로 상정하기로 결정했다.

KCGI의 주주제안에 대한 서울중앙지법의 ‘안건상정가처분 인가결정’에 따라 한진칼은 KCGI의 주주제안을 일단 주주총회 안건으로 상정하기로 했다.

그러나 한진칼 측은 “KCGI의 주주제안에 대해 서울고등법원에 항고하고 법원의 판단을 기다리고 있는 만큼, 법원이 한진칼의 손을 들어 줄 경우 KCGI 주주제안은 이번 주주총회 안건에서 최종 제외될 것”이라는 입장이다.

한편, 한진칼 이사회는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보통주는 주당 300원, 우선주는 주당 325원의 배당안을 결정했다. 이는 한진그룹 측이 ‘비전 2023’에서 밝힌 바와 같은 2018년 당기순이익의 약 50% 수준이다. 한진칼은 향후에도 주주 친화정책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예정이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12:07:36 수정시간 : 2019/03/15 12:07:3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