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이마트24 제공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이마트24가 편의점에 주류 전문매장을 도입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마트24 주류전문매장에는 와인, 수제맥주, 위스키 등 주류 상품수만 120여개 품목에 달한다. 가격대는 1만원 대 이하 41품목, 1~2만원 대 48품목, 3만원 대 17품목 등이다.

일반적으로 편의점에서 주류는 담배 다음으로 매출 구성비가 높다. 최근 주 52시간 근무제 정착, 워라밸 트렌드 확산 등으로 와인, 위스키를 소비하는 혼술, 홈술족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이마트24는 편의점에서 주류가 담배 다음으로 매출 비중이 높다는 점에서 착안해 주류상품수를 늘리게 됐다. 이마트는 연내 주류전문매장을 500개점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이마트24가 작년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19개점을 대상으로 주류 전문코너를 시범 운영한 결과, 주류 매출이 전점 평균 매출 대비 2배 높게 나타났다. 와인·크래프트비어·위스키 매출이 전점 평균 대비 20배 가까이 올랐다. 2만 원 이하의 주류가 매출이 70%를 차지했다.

이마트24 관계자는 "지난해 11월부터 두달여간 19개점을 시범 운영한 결과, 주류 매출이 전점 평균 매출 대비 2배 높게 나타났다"며 "가맹점의 추가 매출과 수익 확보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20 09:21:43 수정시간 : 2019/02/20 09:21:43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