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일순 홈플러스㈜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주재현 마트산업노동조합 홈플러스지부 위원장이 서울 강서구 홈플러스 본사에서 2019년 임금협약 조인식을 마친 후 협약서를 함께 들어 보이며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홈플러스 제공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연내 무기계약직 사원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키로 한 홈플러스가 올해 임금협상을 타결했다.

19일 홈플러스는 임일순 홈플러스 대표이사와 주재현 마트산업노동조합 홈플러스지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18일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2019 임금협약 조인식'을 가졌다.

홈플러스 노사는 이번 임금협상을 통해 연내 무기계약직 사원 전원(약 1만2000명)을 대상으로 기존 정규직 직원들에게 부여되는 직급인 '선임'으로 전환하고 이와 동일한 임금과 처우를 적용하는 데 합의했다. 임금 인상 폭은 계약연봉 기준 7.2%로 합의했다.

앞서 홈플러스는 국내 대형마트 3사 가운데 처음으로 무기계약직 직원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무기 계약직은 계약 기간을 따로 정하지 않아 고용 안정성에서 정규직과 비슷하지만, 임금 수준이나 승진 등에서는 차이가 있다.

한편 홈플러스는 기존 홈플러스와 2008년 홈에버를 인수한 홈플러스스토어즈 등 2개 법인으로 구성돼 있는데, 두 법인에서 근무 중인 무기계약직 직원 수를 합치면 약 1만5000명에 이른다.

회사 측은 홈플러스스토어즈 법인의 교섭노조 ‘홈플러스일반 노동조합’과도 2019년 임금·단체협상 합의를 마무리해 홈플러스스토어즈 소속 무기계약직 직원들도 정규직 전환 인사정책이 조속히 적용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의를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9 09:30:21 수정시간 : 2019/02/19 09:30:2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