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이 별도 재무제표 기준으로 지난해 매출액 9조7835억원, 영업이익 2814억원, 당기순이익 1301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금호아시아나그룹 측은 “2017년 대비 매출액이 약 10% 증가했다”며 “고유가와 불안정한 대내외 경제 변수들의 영향 속에서도 안정적인 이익을 달성했다”고 평가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지난해 서울 광화문 사옥과 CJ대한통운 주식 매각을 비롯해 아시아나IDT와 에어부산의 IPO(기업공개) 등을 통해 그룹의 전체 부채비율을 2017년 말 대비 약 30% 포인트 감소한 364.3%로 줄였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지난해 말 차입금 규모도 2017년 말 대비 1조2000억원 가량 줄어든 3조9521억원으로 낮췄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올해 목표를 매출액 10조2500억원, 영업이익 5100억원으로 설정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최근 국제유가가 안정세를 보이고 있고 한반도 사드(THAD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로 촉발된 한중 갈등도 해소되고 있다고 분석하면서 아시아나항공이 경영 목표 달성은 물론 그룹의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호산업 또한 안정적인 재무구조와 약 6조원에 달하는 수주 잔고를 바탕으로 기업가치 향상에 더욱 매진할 방침이다.

지난해 말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에어부산과 아시아나IDT는 영업이익을 극대화해 상장회사로서 주주가치 극대화 및 사회적 책임 이행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올해 상반기 아시아나항공의 영구채 발행 및 양호한 실적을 바탕으로 신용등급을 한 등급 이상 상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17:18:45 수정시간 : 2019/02/14 17:18:4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