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중소기업진흥공단은 ‘중소기업 기술사업화 역량강화 사업’ 참여기업을 오는 28일까지 모집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모집은 기술개발은 완료했지만, 양산, 매출 발생 등 사업화가 되지 않은 기술을 보유한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이 사업은 기술사업화 진단을 통해 사업화 유망기술 보유기업을 선발한다. 선발기업에겐 △사업화 기획 △시장검증 △시장친화형 기능개선 등 중소벤처기업이 자체 사업화를 추진할 수 있도록 단계별 맞춤형으로 지원한다.

사업화 기획 단계는 사업화 추진 로드맵 작성, 기술·마케팅 등 분야별 전문가 코칭을 실시하며, 소요비용 전액이 지원된다. 시장검증 단계 지원은 시제품 제작, 성능테스트, 고객 패널조사 등에 소요되는 사업비의 75%이내로 최대 5000만원까지다. 시장친화형 기능개선 단계는 개발된 기술의 상용화를 위한 성능향상, 기능개선 등에 필요한 개발 보조금을 최대 1억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신청대상은 정부 R&D 성공판정 기술 및 특허 등록된 기술을 보유한 중소벤처기업이다. 대상기업들은 신청 시 사업화 진행이 되지 않은 기술이어야 하며, 기업 당 1개의 과제만 신청할 수 있다.

이영철 중진공 진단기술처장은 “지난해 경쟁률은 7.24대1로 중소벤처기업 R&D 평균 경쟁률인 3.2대1 대비 2배 이상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며 “올해는 54개 중소벤처기업을 선발해 혁신기술이 사업화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2 19:05:27 수정시간 : 2019/02/12 19:05:2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