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중공업 노조가 12일 울산시청에서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반대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12일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 인수후보자로 확정된 가운데, 대우조선 노조와 현대중공업 노조는 일방통행식 밀실 합의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대우조선지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 노동자와 지역의 요구를 철저히 무시하고 일방적인 매각(인수합병) 절차를 강행하고 있다”며 “오늘부터 산업은행 앞에서 천막농성에 돌입, 노동자들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총력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대우조선 노조는 이날 노동조합 운영위원회, 13일 임시대의원대회를 통해 쟁의권을 확보하기 위한 절차에 돌입한다. 이후 17~18일 양일간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노조는 “회사가 정상화 궤도로 돌아서자마자 산업은행은 기다렸다는 듯이 현대에 특혜를 주는 방식으로 대우조선 노동자들을 철저히 기만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도 정면으로 반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이어 노조는 “현대중공업이 기자재를 대부분 자회사에서 충당하는 것에 반해 대우조선은 거제 및 경남, 부산 등의 중소 업체들을 중심으로 기자재를 납품받고 있다”며 “대우조선의 현대중공업으로 매각은 곧 남해안 조선산업 벨트 생태계를 파괴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현대중공업 노조도 이날 사측의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반대 입장을 나타내며 투쟁 방침을 시사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울산시청 프레스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전히 조선경기는 불안정한 상태”라며 “대우조선은 부실부분이 개선되긴 했지만 여전히 부채비율이 높은 편이고 2조3000억원가량의 영구채를 안고 있어, 인수 이후 두 회사가 동반부실에 빠지면 구조조정은 가속화되고, 노사갈등은 더욱 깊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노조는 “노동자의 고용과 노동조건에 큰 영향을 주는 대우조선 인수가 밀실에서 일방통행식으로 진행하는 것은 분명히 잘못됐다”면서 "신뢰회복을 위해서라도 대우조선 인수를 즉각 중단하고 노조와 대화할 것을 요청한다.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전면적인 인수 반대 투쟁을 벌이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2 18:45:28 수정시간 : 2019/02/12 18:45:2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