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4일까지 밸런타인데이 특설 행사장 마련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현대백화점은 오는 14일까지 압구정본점 등 전국 15개 점포 식품관에 밸런타인데이 특설 행사장을 마련해 50여 개 국내외 프리미엄 초콜릿 브랜드를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프랑스 유명 수제 초콜릿 브랜드 '라메종뒤쇼콜라'(4만원, 10개입) △미국 뉴욕 브루클린의 명물로 알려진 ‘마스트 브라더스 초콜릿'(3만9500원, 140g, 5개입) △알프스 산맥의 허브로 제작한 것으로 유명한 '프라운문트 초콜릿'(1만9900원, 75g, 1개입) △벨기에 초콜릿 '길리안 시쉘'(1만7500원) 등이 대표적이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2 18:41:06 수정시간 : 2019/02/12 18:41:0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