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상고심 재판이 시작된 지 1년이 다 돼 가는 가운데 이 부회장 측과 박영수 특별검사 측이 총 100건에 육박하는 의견서를 제출하며 '서류 전쟁'을 하고 있다.

11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지난해 2월 13일 사건이 대법원에 접수된 후 이 부회장 측은 76차례, 박 특검 측은 18차례 의견서를 상고심 재판부인 대법원 3부(주심 조희대 대법관)에 제출했다.

이 부회장 측 의견서 중 이 부회장 개인 명의로 된 의견서는 14건이었다.

또 상고 과정에서 제출한 상고이유서에 기재된 법리를 보강하는 상고이유보충서도 이 부회장 측이 7차례, 박 특검 측이 5차례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의견서와 상고이유보충서를 합치면 양쪽이 제출한 서류가 100건을 훌쩍 넘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1 20:33:30 수정시간 : 2019/02/11 20:33:3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