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오공, 갑질 '사실무근'…오히려 특허 침해 당해
"자사 '터닝메카드'의 중국산 유사품 출시에 대응"
  • 듀얼비스트카(좌), 터닝메카드(우) 사진=G마켓·손오공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완구 제품을 제조·판매하는 손오공이 시장 우위의 영향력을 이용해 신생회사를 파산 지경까지 몰아갔다는 갑질 의혹이 나온 가운데, 손오공은 시장에 영향력을 행사한 적이 없으며 오히려 해당기업에 특허권을 침해당했다고 주장했다.

11일 YTN 보도에 따르면, 2016년 정부 지원을 받아 어린이 완구 스타트업에 뛰어든 B사는 1년이 넘는 연구 끝에 변신 장난감 ‘듀얼비스트카’를 출시했다. B사는 출시 이후 손오공이 완구업계 1위라는 영향력을 이용해 극심한 견제를 했다고 주장했다.

B사에 따르면 손오공은 판로 개척에 중요한 어린이 방송국에 압력을 가해 듀얼비스트카 애니메이션이 방영하지 못하게 했다. 유통 총판에도 해당 제품 유통을 자제해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손오공은 B사 제품을 견제하기 위해 압력행사를 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듀얼비스트카 애니메이션은 이미 어린이방송사 여러 채널에서 방영됐으며, 국내 대형마트를 포함한 여러 유통 총판에서도 유통됐다는 것이다.

갑질의혹과 반대로 손오공은 B사가 자사 제품인 ‘터닝메카드’의 특허를 침해해 대응했다고 강조했다.

손오공 관계자는 “듀얼비스트카는 중국산 애니메이션의 수입완구이며, 당시 자사 ‘터닝메카드’시리즈와 유사해 특허권을 침해했다”면서 “특허를 침해했다는 여러 근거도 가지고 있고, 출시 당시 B사에 ‘특허를 침해했다’는 통지까지 했다”고 말했다.

손오공 측은 B사가 1년이 넘는 연구 끝에 듀얼비스트카 장난감을 개발했다는 주장에도 난색을 표했다.

이 관계자는 “B사는 해외 제품을 수입해 유통하는 업체로, 2016년 국내에 인기 있었던 터닝메카드의 ‘중국산 유사품’을 국내에 수입해 유통한 것”이라며 “듀얼비스카 출시 이후에도 B사는 3년동안 4~5개의 제품을 추가로 출시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 관계자는 “국산 완구 캐릭터를 개발하는데 많은 비용이 들어간다”며 “특허 침해 제품이 나오기 시작하면 시장 경쟁력 악화뿐만 아니라, 완구산업 자체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 있다”고 우려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1 12:08:15 수정시간 : 2019/02/11 12:08:1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