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용석 대우조선해양 지원본부장(왼쪽에서 세 번째)과 신태호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 수석부지회장(가운데)이 14일 거제시청에서 열린 성금 전달식에서 변광용 거제시장(왼쪽에서 두 번째) 등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14일 거제시청에서 총 7000여만원의 불우이웃돕기 성금을 거제시 희망복지재단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달식에는 최용석 대우조선해양 지원본부장(전무)과 신태호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 수석부지회장, 변광용 거제시장, 노철현 희망복지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기부금은 대우조선 직원들이 매월 1004원의 금액을 급여에서 공제하는 방식으로 마련됐다.

최용석 전무는 “우리 회사 직원들은 수년간 회사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뼈를 깎는 자구 노력에 동참하고 있지만, 매년 불우이웃에 대한 온정은 식지 않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사회 공헌 활동을 실천해 지역 사회에 나눔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솔선수범 하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약 4억3900만원의 임직원 성금을 거제시 희망복지재단에 기부했다.

한편, 대우조선 임직원은 자발적으로 구성된 각종 봉사단체를 통해 수시로 지역 불우이웃과 독거노인을 만나 봉사활동을 하는 등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9:01:10 수정시간 : 2019/01/14 19:01:1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