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항공 항공기. 사진=제주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제주항공은 항공권 할인 이벤트인 ‘찜’(JJiM) 프로모션의 해외 현지 판매(인바운드) 비중이 점차 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제주항공이 누적 탑승객 6000만명 돌파에 맞춰 지난해 12월18일부터 12월25일까지 찜 예매 실적을 분석한 결과, 해외 현지 판매는 전체 판매 금액의 18.3%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 판매 실적을 지역별로 분류하면 일본이 전체의 42.9%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중국과 홍콩, 대만 등 일본을 제외한 동북아시아가 38.5%, 필리핀과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가 14.9%, 사이판과 러시아 등 기타 지역이 2.7%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항공은 “현지 판매 실적에서 일본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1월 프로모션 당시에 17%에 그쳤으나, 이번에는 25% 포인트 이상 늘어난 42.9%를 차지했다”며 “동방신기를 비롯한 한류스타를 모델로 정해 현지에서 인지도를 높이는 등 마케팅을 꾸준히 진행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찜 프로모션 기간 동안 판매된 항공권 가운데 가장 많은 판매가 이뤄진 지역은 한국에서 출발하는 동남아시아 지역으로, 전체 매출의 33.7%를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일본(21.5%), 괌·사이판(18.9%), 중화권(13.7%) 노선 순이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8:49:56 수정시간 : 2019/01/14 18:49:5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