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이사(왼쪽)가 14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사랑의열매회관에서 김연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에게 ‘착한일터’ 기부금 1000만원을 전달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이스타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이스타항공이 사랑의열매에 임직원이 모은 기부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스타항공은 이날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사랑의열매회관에서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이사, 김연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 및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기부금 전달식을 가졌다.

이스타항공은 지난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협약을 맺고 직장인 기부 프로그램인 ‘착한일터’ 프로그램에 가입해 기부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스타항공은 지난해 승무원들이 직접 참여해 제작한 달력 판매 수익금을 기부했으며, 올해는 지난해 12월 동안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모은 기부금을 사랑의열매 측에 전달했다.

이스타항공의 기부금은 기업이 위치한 지역 사회의 복지기관과 아동, 청소년, 장애인, 노인 등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8:47:25 수정시간 : 2019/01/14 18:47:2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