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왼쪽)과 박상우 LH 사장.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철도공사(코레일) 등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이 새 사장 선임 절차를 진행 중이거나 앞두고 있다.

문재인 정부가 임기 3년째를 맞아 안정성을 중시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전문성을 갖춘 관료출신들이 약진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14일 국토부, 공기업 등에 따르면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코레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국토부 산하 공기업이 현재 사장 공모에 착수했거나 이달 공모 절차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이미 3곳은 사장 공모에 착수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임원추천위원회(임추위)가 지난달 14일 후보자 접수를 완료하고 후보자 인사 검증을 진행했다.

임추위는 최근 5배수로 후보자를 압축해 기획재정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이하 공운위)에 후보자를 추천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운위는 이르면 이달 최종 후보자 1∼2명을 정해 인천공항공사에 통보할 예정이다. 인천공항공사는 주주총회를 통해 최종 후보자를 선정하고 이후 국토부 장관의 임명 제청과 대통령 재가를 거쳐 신임 사장이 선임된다.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의 임기는 2월 1일까지다.

코레일은 지난해 12월 오영식 사장이 잇따른 철도 안전사고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하면서 지난 4일 신임 사장 모집 공고를 냈다. 오는 17일까지 지원서를 접수한 뒤 후보자 검증, 공운위 회의 등을 거치 이르면 다음달 신임 사장의 윤곽이 나올 전망이다.

JDC는 지난 11일 후보자 신청을 마감했다. 제주 출신과 국토부 공무원 출신 등 총 4명이 지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원추천위원회는 서류심사와 면접 등을 거쳐 2배수 정도로 후보자를 압축할 예정이다.

국토부 산하 최대 공기업인 LH 사장 인선도 조만간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박상우 LH 사장은 임기가 3월 말인데 퇴임 쪽으로 거취가 정해지면 이달 말부터 사장 공모가 진행될 예정이다. 다만, 박 사장의 경우 유임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박 사장은 2016년 취임 이후 LH의 빚을 10조원 이상 줄이고, 최하 수준이었던 공공기관 경영평가도 최고 등급인 A등급으로 끌어올리는 등 탁월한 경영성과를 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8:47:11 수정시간 : 2019/01/14 18:47:1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