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취업준비생들이 지난해 12월 포스코인재창조원에서 진행된 ‘기업 실무형 취업교육’을 수료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포스코가 인천 포스코인재창조원에서 취업준비생 30명을 대상으로 첫 번째 ‘기업 실무형 취업교육’을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포스코에 따르면 교육에 참여한 취업준비생들은 기업 인사 담당자를 직접 만나 대화를 하는 ‘토크 콘서트’에 참여했다.

이들은 또한 포스코그룹 임직원과 함께 기업의 경영 방식을 배울 수 있는 게임 활용 경영 시뮬레이션과 창의적 문제 해결 방법론을 배우는 등 취업에 필요한 기본 역량과 실무 역량을 강화했다.

이번 교육에서 성적 우수자에게는 포스코인재창조원 인턴 기회가 부여됐으며, 과제 수행 우수팀에게는 태블릿PC가, 교육 수료자 전원에게는 50만원의 교육 수당이 지급됐다.

포스코는 현재 1월 기업 실무형 취업교육을 진행 중이며, 2~3월 교육 대상자를 홈페이지를 통해 모집하고 있다.

취업교육은 인천 송도·포항·광양 포스코인재창조원에서 3주간 합숙으로 진행된다.

포스코는 5년 동안 연간 800명의 취업준비생을 대상으로 실무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포스코는 기업 실무형 취업교육 외에도 창업 전 단계에서 성공적인 창업을 지원하는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과 4차 산업 전문 인력을 육성하는 ‘청년 인공지능(AI)·빅데이터 아카데미’를 운영하는 등 앞으로 5년간 총 5500명의 청년 인재를 육성할 방침이다.

한편, 현재 홈페이지에서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 3월 교육생을 모집 중이며, 청년 AI·빅데이터 아카데미 1차수 교육(1~4월)은 포스텍에서 진행되고 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8:44:29 수정시간 : 2019/01/14 18:44:2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