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도의 취임식 없어…"절대 경쟁력 갖춰라" 메시지 전해
  • 이해욱 대림그룹 회장. 사진=대림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이해욱 대림그룹 부회장이 회장으로 승진했다. 이 회장은 이준용 명예회장의 장남이자 창업주인 고(故)이재준 회장의 손자다. 이로써 대림그룹은 본격적인 '3세 경영' 체제에 돌입했다.

대림그룹은 14일자로 이해욱 부회장이 회장으로 취임한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사내 온라인 게시판을 통해 임직원들에게 ‘명예회장님과 선배님들이 이루어 놓으신 대림을 지속 발전시켜 나가겠습니다. 절대 경쟁력을 갖출 때까지!’라는 간단한 취임 메시지를 임직원들에게 전했다.

대림그룹 관계자는 "이 회장은 별도의 취임식 없이 업무에 들어갔다"면서 '절대 경쟁력' 메시지에 대해선 "최고 전문가의 역량을 갖추는 게 핵심 키워드"라고 설명했다.

이해욱 회장은 변화와 혁신을 통해 IMF와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을 주도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는 IMF 당시 석유화학사업의 체질개선과 경쟁력 확보를 위해 고강도 구조조정에 나서는 한편, 석유화학사업 빅딜 및 해외 메이저 석유화학회사와 전략적 제휴를 성사시키며 그룹 전체의 재무위기를 무사히 넘겼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또 이 부회장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 건설사업의 체질을 개선하기 위해 신평면 개발 및 사업방식 개선, 설계에서부터 시공까지 전 분야에 걸친 원가혁신을 도모해 업계 최고 수준의 주택공급 실적을 달성했다.

특히 이 회장은 고부가가치 석유화학 기술개발을 위한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대림은 10년 동안 연구개발을 거쳐 2010년 독일,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세번째로 고반응성 폴리부텐 제조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이 기술은 2015년 광복 70주년을 맞아 정부에서 선정한 ‘광복 70주년 과학기술 대표 성과 70선’에 포함되기도 했다.

이러한 고부가가치 석유화학 기술을 바탕으로 대림은 업계 최고 수준의 영업이익률을 달성했다.

더불어 독보적인 기술력을 인정받아 2015년에는 국내 최초로 석유화학의 본고장인 미국에 석유화학 제조기술 수출에 성공하는 성과를 거뒀다.

대림은 최근에는 건설업을 바탕으로 석유화학과 에너지 분야의 글로벌 디벨로퍼로 도약하기 위해 다양한 투자를 진행 중이다.

대림은 광화문 D타워를 성공적으로 개발했으며, 서울숲 아크로 서울포레스트와 세계 최장의 현수교로 건설 중인 터키 차나칼레 대교를 디벨로퍼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석유화학사업 분야에서는 태국 PTT 글로벌 케미칼과 함께 미국에 대규모 석유화학단지를 디벨로퍼 방식으로 개발하는 내용의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

에너지 디벨로퍼 사업은 포천의 LNG복합화력발전소를 포함해 호주, 칠레, 요르단 등 7개 국가에서 진행하고 있다. 석탄화력, LNG, 풍력, 태양광, 바이오매스 발전소까지 총 4GW의 발전용량을 확보하고 있다.

더불어 지난해에는 전면적인 경영쇄신 계획을 발표하고 지배구조 개선, 일감몰아주기 해소, 상생협력 등을 실행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1:43:59 수정시간 : 2019/01/14 11:43:5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