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XO연구소, 1996~2017년 국내 1000대 상장사 경영 분석 결과
비용줄여 이익 내는 분모(分母)경영보다 시장 파이 키워 위기 극복
삼성, 영업익 2~3년 연속 증가 후 급감 반복…4차산업 선도 준비를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해까지 17년 연속 재계 1위를 지킨 것으로 조사됐다. 2002년부터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익 3개 항목 모두 국내 재계 왕좌 자리에 올라선 것.

특히 2013년에는 국내 1000대 상장사 전체 매출과 영업손익의 11%와 29%를 차지하며 삼성전자가 국내 재계에 미치는 영향력과 의존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CXO연구소는 1996년~2017년 사이 국내 1000대 상장사 가운데 삼성전자가 차지하는 영향력을 분석한 결과에서 이같이 도출됐다고 13일 밝혔다.

조사 대상 1000대 상장사는 각 년도 매출액 기준이다. 매출액 영업이익 등은 개별(별도) 재무제표를 참고해 조사가 이뤄졌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초 법인 설립한 1969년부터 2001년까지 33년 동안 매출 외형 기준으로 국내 재계 1위 자리에 단 한 번도 올라서지 못했다.

그러다 IMF 외환위기를 겪던 2002년 삼성전자는 재계 1위 자리에 올랐다.

이는 우리나라 경제 주도권이 ‘산업시대’에서 ‘정보화시대’로 변화됐다는 것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게 한국CXO연구소 측의 해석이다.

삼성전자는 2002년 재계 1위를 차지한 이후 지난해까지 17년 연속으로 우리나라 재계 왕좌를 굳건히 지켜오고 있다.

이는 형님 기업뻘인 삼성물산(1963년 설립)이 1985년부터 1997년까지 13년간 재계 1위를 했던 기록보다 앞선 것이다.

1996년 당시 국내 1000대 상장사 전체 매출액은 390조원 수준이었다. 이 가운데 삼성전자의 매출 영향력은 4.1%(15조8000억원)로 나타났다.

같은 시기 매출 1위 삼성물산은 6.2%(24조1000억원)였고, 삼성전자는 현대종합상사 5.3%(20조5000억원)에 이어 매출 순위 3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가 재계 매출 1위에 올라선 2002년 매출 규모는 5.9%(39조8000억원)였다.

1996년~2017년 사이 삼성전자 매출 영향력이 최고 정점을 찍었을 때는 2013년이었다. 이 해 1000대 기업 내 삼성전자 매출 포지션은 11%(158조4000억원)까지 높아졌다. 이 당시 삼성전자가 올린 매출 외형은 상장사 1000곳 중 매출 하위 기업 순으로 714곳의 덩치를 합친 것과 대등했다. 2017년 삼성전자가 161조9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을 때 1000대 기업 내 영향력은 10.9%였다.

영업손익으로 본 삼성전자의 존재감은 더욱 컸다. 1996년 당시 삼성전자 영업이익 비중은 1000대 상장사의 7.3%(1조4000억원)였다. 이 때 국내 재계 영업이익 1위 자리는 한국전력공사(8.2%, 1조6000억원)가 꿰찼고 있었다.

이듬해인 1997년에 삼성전자는 재계 영업내실 1위 자리에 오른 것이 지금까지도 이어오고 있다. 영업이익만 놓고 보면 2018년 기준 삼성전자는 22년간 재계 최고 권좌를 지켜내고 있다.

특히 IMF 외환위기를 겪던 절정기인 1998년~2000년까지 삼성전자의 1000대 기업 내 영업이익 영향력은 평균 20% 내외 수준을 유지했다. 1998년 22.6%(3조1000억원)→1999년 19.9%(4조5000억원)→2000년 20.8%(7조4000억원)로 나타났다.

그렇다고 삼성전자가 '꽃길'만 걸어온 것은 아니다. 삼성전자는 2001년 영업이익이 2조3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69.1%나 폭락하면서 1000대 기업 가운데 영업이익 비중도 6.3%로 곤두박질쳤고,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쳤던 2008년에는 5.7%(4조1000억원)까지 떨어지는 등 일시적인 '부진'을 겪기도 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2000년 이후 영업이익이 2년 혹은 3년 연속 증가세를 기록한 뒤에는 급격한 다운턴(하강 국면)으로 접어드는 것이 '공식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2년 연속 증가한 이후 올해는 실적이 큰 폭으로 꺾이면서 한국 경제 전반의 부진으로 이어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소장은 “삼성전자도 과거 경영 위기를 여러 차례 겪었지만 그때마다 비용 등을 줄여 높은 이익을 내는 분모(分母)경영보다 시장의 파이 자체를 높이는 분자(分子)경영에 집중하며 성장해왔다”며 “세계 시장을 주도해나가는 퍼스트 무버된 삼성전자는 올해 50주년을 맞은 계기로 공든 탑도 처음부터 다시 쌓는 심정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적으로 주도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분모·분자 경영은 1997년 발행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에세이 '생각 좀 하며 세상을 보자'에 나오는 용어다.

이 회장은 이 책에서 "기업이 돈을 버는 데에는 크게 두가지 방법이 있다"면서 "비용을 줄이는 분모 경영과 파이를 키우는 분자 경영"이라고 지적한 뒤 '분자 경영'의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3 15:13:38 수정시간 : 2019/01/13 15:13:3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