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청년 예술가들과 협업 지속
[데일리한국 권오철 기자] 글로벌 맥주 브랜드 버드와이저가 서울문화재단으로부터 청년 거리예술가 육성에 기여한 공로로 감사패를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서울문화재단은 국내 문화예술 창작 및 보급, 예술 교육, 공연 활동 등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서울시 산하 재단법인이다.

버드와이저는 청년 거리예술가들에게 공연 기회를 제공하고 거리 예술의 저변 확대에 힘쓰는 등 다방면으로 창작 활동을 지원해왔다. 버드와이저는 2017년부터 바조우, 강요한, 그라플렉스, 이덕형(MadeinDHL), 레어버스(Rarebirth), 조대(Jodae), 스트리트 포토그래퍼 임수민,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 아티스트 등 국내 청년 예술가들과의 협업을 지속해 오고 있다.

버드와이저 브랜드 매니저는 “버드와이저는 브랜드가 추구하는 자유와 열정에 대한 가치를 알리기 위해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하는 유망 청년 예술가들과 손잡고 컬래버레이션 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한국 문화예술의 미래를 이끌어갈 주역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꿈을 펼칠 수 있도록 계속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권오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1 18:58:49 수정시간 : 2019/01/11 18:58:4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