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사진=GS칼텍스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이 기술연구소와 여수공장 등을 방문하고 ‘현장 경영’에 시동을 걸였다. 지난 2일 GS칼텍스 대표이사로 취임한 허 사장은 평소 “모든 답은 현장에 있다”고 언급하면서 현장 경영을 강조해왔다.

10일 GS칼텍스에 따르면 허 사장은 이날 대전 기술연구소를 방문해 연구원들과 점심을 먹으면서 대화의 시간을 갖고, 연구 시설을 둘러봤다.

허 사장은 연구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기술연구소가 회사 경영 기조인 ‘사업 경쟁력 강화 및 신규 포트폴리오 구축’ 달성을 위한 올레핀생산시설(MFC)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완수에 적극적으로 기여해달라”며 “고부가 화학·소재 등 미래 성장 사업 기술 확보와 사업화를 위한 심도 깊은 연구를 통해 우리만의 핵심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질적 성장’에도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허 사장은 “경영 기조 달성을 위한 실행의 중심에는 ‘사람’이 있고, 구성원 간 진정한 ‘소통’을 통해 결실을 맺을 수 있다”며 “언제든 적극적으로 회사 성장에 도움이 되는 의견 개진을 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GS칼텍스는 고객에게 최상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1998년 대전 대덕연구단지 내에 기술연구소를 설립했다.

기술연구소는 GS칼텍스가 글로벌 에너지·화학 기업으로 지속 성장하기 위한 다양한 분야의 핵심 기술 개발·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기술연구소는 GS칼텍스의 주력 사업인 석유 제품 품질 개선과 석유화학·윤활유 신제품 개발을 비롯해 고부가 복합 소재와 바이오케미칼 분야 등의 기술 개발을 통해 미래 성장 동력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허 사장은 오는 11일에는 여수공장을 방문한다.

허 사장은 올레핀생산시설(MFC) 부지를 둘러보며 건설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강조하고, 공사 현장에서의 철저한 안전 관리가 중요하다고 당부할 예정이다.

1969년 하루 6만 배럴 규모로 시작한 GS칼텍스 여수공장은 적기 투자를 통해 하루 80만 배럴의 원유 정제 능력과 27만4000 배럴의 국내 최대 규모의 고도화 처리 능력을 갖추는 등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여수공장은 또한 석유화학 분야에서는 연간 280만톤 규모의 방향족 생산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올해 착공 예정인 올레핀생산시설(MFC)이 2021년 완공되면 연간 에틸렌 70만톤, 폴리에틸렌 50만톤을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이 된다.

GS칼텍스 관계자는 “허세홍 대표이사가 취임 이후 첫 행보로 기술연구소와 여수공장을 방문한 것은 사업 경쟁력 강화 및 신규 포트폴리오 구축을 위해 올레핀생산시설(MFC) 투자를 성공적으로 완수하고, 미래 성장 동력 기술 발굴에 대한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허 사장은 오는 22~25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에 참석해 글로벌 동향을 파악하고, 세계적인 석학들과 만나 새로운 사업 기회를 구상할 계획이다.

  •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오른쪽)이 10일 대전 기술연구소를 방문해 연구 설비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GS칼텍스 제공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0 17:07:17 수정시간 : 2019/01/10 17:07:1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