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에어서울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에어서울이 오는 14일부터 국제선 항공권을 최대 99% 이상 대폭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고 밝혔다.

에어서울은 14일 오전 11시부터 18일까지 에어서울 최대 규모의 정기 세일 이벤트 ‘사이다 특가’를 진행한다.

에어서울의 사이다 특가는 1년에 단 두 번 실시되는 최대 규모의 정기 이벤트로, 에어서울의 전 노선 항공권이 파격적인 할인가에 판매되는 이벤트다.

에어서울은 이번 특가를 통해 유류 할증료와 공항세를 포함한 편도 총액 기준으로 일본 노선은 △동경 4만1900원 △오사카·후쿠오카·오키나와·다카마쓰 3만9900원 △시즈오카·요나고·히로시마·도야마·구마모토 3만6900원 △삿포로 4만1900원부터 판매한다.

동남아·괌 노선은 △홍콩 4만9900원 △다낭·보라카이 5만9900원 △코타키나발루·씨엠립 6만9900원 △괌 7만9900원부터다.

특가 항공권의 탑승 기간은 3월31일부터 10월26일까지다.

에어서울은 이번 이벤트 기간 동안 매일 전 노선의 특가 좌석을 추가로 오픈해, 이벤트 첫 날 항공권 구매에 실패한 고객도 재도전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이번 특가는 에어서울 홈페이지 회원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선착순 판매로 좌석이 조기 매진될 수 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0 15:45:26 수정시간 : 2019/01/10 15:45:2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