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치킨, 아시안컵 한국전 경기 당일 매출 20% 증가 밝혀
[데일리한국 권오철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이 2019 UAE 아시안컵 특수에 힘입어 경기 당일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bhc치킨은 우리나라와 필리핀의 축구 경기가 열린 지난 7일 매출이 전월 평균 매출 대비 20%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특히 해당 경기가 열렸던 월요일은 일주일 가운데 주문량이 가작 적은 날임에도 불구하고 한국전 특수를 톡톡히 누렸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축구 경기가 열린 오후 10시대에는 전월 평균 매출 대비 약 50% 이상 큰 폭으로 상승했다. 평소 오후 7시에서 9시 사이에 가장 매출이 높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이는 축구대표팀 벤투호에 대한 기대감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bhc치킨 관계자는 ”2019 아시안컵 응원을 위해 특정 시간대에 치킨을 많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므로 경기에 앞서 미리 주문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며 ”bhc치킨과 함께 즐거운 응원전을 펼치시길 바라며 대한민국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권오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0 11:26:27 수정시간 : 2019/01/10 11:26:2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