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기아차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9'에서 스위스 기업 웨이레이가 개발한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을 세계 최초 제네시스 G80에 탑재해 공개했다. 사진=현대·기아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9'에서 스위스 기업 웨이레이(Wayray)와 함께 개발한 홀로그램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을 공개했다.

현대·기아차는 CES 기간 웨이레이 전시관에 홀로그램 AR 내비게이션을 세계 최초로 탑재한 제네시스 G80 차량을 전시한다고 9일 밝혔다.

이 내비게이션에는 길 안내와 목적지점 표시, 차선이탈 경고, 앞차 충돌위험 경고 기술이 적용됐다. 전면 유리창에 가로 310㎜, 세로 130㎜ 크기의 영상용 레이저가 투영된다. 하지만 운전자에게는 가로 3150㎜, 세로 1310㎜로 보인다.

유리창에 도로정보가 표시되지 않아 운전자는 전방만 보며 운전할 수 있고, 3D 안경을 쓰지 않고도 AR 영상을 즐길 수 있게 됐다.

현대·기아차 측은 "지난해 9월 이 기업의 미래 성장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면서 "지난해부터 홀로그램 기술을 차량에 적용하는 선행연구을 추진, 기술 고도화를 위해 지속 협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09 16:49:46 수정시간 : 2019/01/09 16:49:46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