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바디프랜드는 렌탈 기간을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는 신규 렌탈 프로그램을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안마의자 렌탈 기간을 39개월, 49개월, 59개월로 세분화해 소비자가 직접 선택하는 ‘내맘대로 렌탈기간’이다.

바디프랜드 측은 “소비자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최대 59개월까지 안마의자 렌탈 기간을 늘려 월 부담액을 줄일 수 있다”며 “안마의자 구매에 따른 고객 부담을 줄이고, 렌탈 기간 옵션을 늘려 고객 선택권을 넓히기 위해 해당 프로그램을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바디프랜드 안마의자의 전 제품에 적용할 수 있고, 바디프랜드의 전국 직영전시장과 온라인, 홈쇼핑 등에서 안마의자를 렌탈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렌탈 기간을 최대 59개월까지 늘린 것은 고객 스스로 본인에 최적화된 렌탈료를 고를 수 있도록 선택의 폭을 넓히기 위한 것”이라며 “올 한해 동안 바디프랜드를 사랑해주신 고객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신규 렌탈 프로그램’과 ‘5년 무상 AS 프로모션’을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7 16:57:33 수정시간 : 2018/12/07 16:57:3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