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 회장 부재로 공전됐던 롯데 동남아시아 투자 사업, 본궤도에 오를 전망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해외 현장 경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신동빈 회장은 7일 인도네시아 자바 반텐주에서 열리는 대규모 유화단지 기공식에 참석했다.

지난 3일 출국해 베트남 하노이와 호치민을 방문한 신 회장은 지난 6일 인도네시아로 넘어와 현지 사업 현황을 점검 중이다. 동남아시아를 비롯해 미국, 중국, 러시아 등에서 해외 사업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는 롯데는 신 회장의 이번 출장을 계기로 글로벌 사업에 대한 투자가 재개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날 기공식에는 인도네시아 아이르랑가 산업부 장관, 토마스 투자청장 등 인도네시아 정부 관계자들을 비롯해 롯데 화학BU 허수영 부회장, 롯데케미칼 김교현 대표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신 회장은 이 자리에서 "이번 프로젝트를 계기로 인도네시아에 대한 투자를 적극 확대할 뿐 아니라 인도네시아와 함께 성장하기 위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며 "롯데와 인도네시아는 서로의 잠재력을 키워줄 수 있는 좋은 친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케미칼타이탄을 통해 인도네시아 국영 철강회사인 크라카타우 스틸로부터 약 47만㎡ 면적의 부지사용권한을 매입하고, 지난해 2월 토지 등기 이전을 완료한 롯데는 이번 기공식을 계기로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한다. 이 곳에 납사 크래커와 하류부문 공장 등 대규모 유화단지를 건설해 2023년부터 상업생산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기본 설계를 마친 상태로, 내년 중 건설사 및 대주단과의 협상을 완료할 예정이다.

롯데는 신규 유화단지가 완공되면 화학부문의 동남아 시장 지배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롯데첨단소재 역시 이 지역의 ABS 생산업체 인수 및 신규 공장 투자를 검토 중이어서 인도네시아는 롯데 화학부문의 주요 해외 거점으로 도약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인도네시아 유화단지 건설을 이끌며 롯데 글로벌 화학사업의 첨병 역할을 하고 있는 롯데케미칼타이탄은 2010년 롯데케미칼에 약 1조5000억원에 인수된 이후 약 7년 만인 지난 2017년 기업 가치를 2.5배 이상 높여 말레이시아 증시에 상장하는 성과를 이루어 낸 바 있다.

지난 2008년 롯데마트를 통해 인도네시아에 첫 진출한 롯데는 현재 롯데백화점, 롯데케미칼, 롯데지알에스, 롯데컬처웍스 등 10여개 계열사, 9000여명의 직원들이 일하며 활발하게 사업을 펼치고 있다. 신 회장은 '한-인니 동반자협의회'의 경제계 의장직을 맡아 민간차원에서 양국 경제계간 투자 및 협력 강화에 앞장서며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가교 역할을 해왔다.

최근에는 정부의 새로운 남방정책에 맞춰 투자를 더욱 확대하는 한편, 양국의 관계 강화에 기여할 수 있는 분야로 그 영역을 넓히고 있다. 지난해 현지 법인을 설립한 롯데컬처웍스는 올해 11월 자카르타에 첫 롯데시네마를 개관했고, 롯데자산개발은 인도네시아 부동산 개발 및 사회기반시설 확충 사업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7 12:37:00 수정시간 : 2018/12/07 12:37:0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