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한민국 해군 신형 잠수함구조함 조감도.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대한민국 해군의 신형 잠수함구조함(ASR-II) 상세 설계 및 함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계약 금액은 총 4435억원 규모로, 대우조선해양은 오는 2022년 말까지 건조를 완료하고 대한민국 해군에 신형 잠수함구조함을 인도할 예정이다.

대우조선이 이번에 수주한 신형 잠수함구조함은 잠수사가 최대 300미터까지 잠수를 수행할 수 있는 최신 잠수 체계와 최대 500미터에서 조난 잠수함의 승조원을 직접 구조할 수 있는 신형 심해잠수구조정(DSRV)이 탑재된다. 이 외에도 심해 1000미터에서 운용 가능한 수중무인탐사기(ROV)도 탑재 예정이다.

대우조선은 지난 1996년 취역한 대한민국 해군의 유일한 잠수함구조함인 청해진함도 건조했던 만큼, 이번 잠수함구조함 수주로 잠수함뿐만 아니라 잠수함구조함 분야에서도 명성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대우조선은 잠수함을 적극 도입하고 있는 아시아 국가에 잠수함과 잠수함구조함을 패키지로 수출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게 돼, 향후 잠수함 수출이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두선 대우조선 특수선사업본부장(전무)은 “방산 분야에서 10억 달러 이상 수주에 성공해, 회사 일감 및 수익성 확보에 상당한 기여를 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연구·개발, 우수 인력 배치 등을 통해 방산 분야에서 매년 10억 달러 이상 수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은 올해 현재까지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14척,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16척, 초대형 컨테이너선 7척, 특수선 5척 등 총 42척(약 60억4000만 달러)의 선박을 수주해 올해 목표인 73억 달러의 약 83%를 달성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7 09:52:26 수정시간 : 2018/12/07 09:52:2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