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제철 여자축구단 레드엔젤스가 중국 충칭시에 위치한 따핑중학교를 방문해 축구교실을 연 뒤, 따핑중학교 축구부 선수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제철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현대제철 여자축구단 레드엔젤스가 지난 4일부터 3박4일 일정으로 중국 충칭시에 위치한 따핑중학교를 방문해 축구교실을 열고 기술 지도에 나섰다.

이번 방문은 지난 2016년 현대제철이 중국 유소년 축구 발전을 위해 한·중 교류 업무협약(MOU)을 맺고 진행한 축구교실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현대제철은 지난 3년 동안 따핑중학교 축구부 선수들의 기량 향상과 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현대제철은 “한국 여자축구 국가대표 선수들이 대거 소속돼 있는 현대제철 레드엔젤스가 따핑중학교를 찾아 기술 지도를 위한 축구교실을 열고, 감독 특강, 한국 초청 등 다양한 교류를 하고 있다는 게 알려진 후, 따핑중학교는 지역 사회의 관심과 지원을 받아 한층 더 도약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따핑중학교 관계자에 따르면 따핑중학교의 코치 및 축구선수 2명은 이탈리아 유소년 축구단으로부터 스카우트 제의를 받았으며, 축구단에 입단하기 위한 외국계 학생들의 입학 요청도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따핑중학교 유소년 축구단에 대한 충칭시의 관심도 늘면서, 충칭시는 학교 체육관을 새로 짓고 학교 전체 시설 환경 개선에 대해 지원하기로 했다.

최인철 현대제철 레드엔젤스 감독과 여자축구 국가대표 8명을 포함한 현대제철 레드엔젤스 선수 등 20명은 따핑중학교를 방문해 골키퍼, 수비수, 미드필더, 공격수 등 포지션별 축구 기술을 교육하고, 동절기 운동복을 선물했다.

최인철 감독은 지난 2011년부터 현대제철 레드엔젤스 감독을 맡고 있으며, 여자 실업 축구 WK리그 최초로 6년 연속 ‘통합 챔피언’의 기록을 달성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7 09:51:49 수정시간 : 2018/12/07 09:51:4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