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 신임 삼성물산 사장은 1984년 삼성전자로 입사한
재무통으로 건설-조선 등 사업역량 제고를 위한 지원 역할
  • 김명수 삼성물산 사장. 사진=삼성물산 제공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삼성물산은 김명수 EPC(설계·조달·시공) 경쟁력강화 TF장(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키는 2019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고 6일 밝혔다.

김 사장은 1984년 삼성전자로 입사해 경영지원실 지원팀장, 삼성미래전략실 전략2팀장, 삼성엔지니어링 경영지원총괄 등을 역임한 재무통이다.

그는 지난해 말 삼성물산으로 이동해 EPC경쟁력강화 TF장을 맡아 건설, 조선, 중공업 사업역량 제고를 지원해 왔다.

삼성물산은 김 사장이 EPC사업 안정화를 지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7 00:20:38 수정시간 : 2018/12/07 09:19:0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