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니쿠퍼. 사진=BMW코리아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BMW코리아가 미니쿠퍼 배출가스 부품을 내구성이 약한 부품으로 교체하고도 환경부에 보고하지 않아 과징금 처분을 받았다.

환경부는 BMW코리아가 국내에 수입·판매한 ‘미니 쿠퍼’ 차량에 대해 제작차 인증 규정 위반으로 과징금 5억 3000만원을 부과했다고 6일 밝혔다.

인증 규정 위반으로 적발된 차량은 2015년에 판매된 미니 쿠퍼와 미니 쿠퍼 5 도어 등 2개 모델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이들 차량에 적용된 배출가스 관련부품인 ‘정화조절밸브’가 2014년 최초 인증을 받았을 당시 부품보다 내구성이 약한 부품이 사용됐는데 BMW코리아 측은 이를 환경부에 사전 보고하지 않았다.

정화조절밸브는 캐니스터(증발가스 포집장치)에 포집된 휘발유 증발가스를 엔진으로 보내 연소시키도록 해 증발가스 외부 유출을 차단하도록 조절하는 밸브다.

이번 미니 쿠퍼 차량의 배출가스 부품 무단 변경 사실은 ‘배출가스 부품 의무결함시정 제도’를 통해 확인됐다.

BMW코리아는 2015년에 판매된 미니 쿠퍼 차량의 정화조절밸브 결함건수와 결함률이 57건, 4.5%에 도달, 지난 6월22일 환경부에 리콜계획서를 제출했다. 환경부는 리콜계획서 검토 과정에서 배출가스 관련부품의 무단 변경을 확인했다.

제작차 인증을 받고 차량을 제작(수입)하는 과정에서 배출가스 관련부품이 변경되면, 자동차제작사는 변경내용을 사전에 환경부에 제출해 변경인증을 받거나 변경보고를 해야 한다.

이번에 변경인증 의무를 위반한 미니 쿠퍼 차량은 총 1265대이며, 과징금 규모는 약 5억3000만원이다.

환경부는 무단 변경된 부품이 적용된 미니 쿠퍼 차량에 대해 당초 설계대로 생산된 부품으로 교체하는 내용의 리콜계획서를 올해 10월 2일에 승인한 바 있으며, 현재 리콜 조치가 진행 중이다.

이형섭 환경부 교통환경과 과장은 “이번 리콜 조치는 배출가스 관련 결함이 있는 부품을 개선된 부품으로 교환하는 것”이라며 “차량의 다른 기능에 영향을 미치지 않고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것이므로 차량 소유자는 적극적으로 리콜 조치를 받을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6 21:20:56 수정시간 : 2018/12/06 21:20:5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