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직원 100여명 참여…김장재료 자매마을서 구매
  • 삼성물산 임직원들이 8일 서울시 강동구 암사동 선사유적지 주차당에서 '사랑애(愛) 김장나눔' 봉사활동을 진행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물산 제공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강동구 자원봉사센터, 강동종합사회복지관과 함께 ‘사랑애(愛) 김장나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9일 밝혔다.

지난 8일 서울시 강동구 암사동 선사유적지 주차장에서 열린 이번 봉사활동에는 이영호 사장을 포함해 100여명의 임직원들이 참여했다.

봉사단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김치 2500포기를 만들었다.

삼성물산은 이날 담근 2500포기의 김치를 모두 지역주민센터, 강동종합사회복지관, 푸드뱅크마켓센터 등 강동구 지역 복지시설에 기증했다.

특히 이번 봉사활동에 쓰인 재료는 모두 삼성물산 자매마을인 충청북도 보은군 탄부면에서 구입했다.

삼성물산은 탄부면과 2003년 자매결연을 맺은 이후 16년째 김장재료 구입,명절 특산품 구매, 농번기 일손돕기 등의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삼성물산은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추가로 4000포기 김장 봉사활동을 실시해 삼성물산 사업장 인근 사회복지단체 등과 나눌 계획이다.

이날 사용할 김장재료 역시 자매마을인 강원도 홍천군 물걸2리에서 구입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10 05:30:08 수정시간 : 2018/11/10 05:30:0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