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괴정 한신더휴 조감도. 사진=한신공영 제공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한신공영이 부산 사하구 괴정2구역을 재개발해 공급하는 ‘괴정 한신더휴’가 순위 내 청약 마감됐다.

9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괴정 한신더휴의 청약접수 결과 특별공급을 제외한 전체 458가구 모집에 총 1522건이 접수돼 평균 3.32 대 1의 경쟁률로 전 타입이 마감됐다.

최고 경쟁률은 9.59 대 1로 84㎡A타입에서 나왔다.

분양 관계자는 “최근 연이은 부동산 규제로 부산의 분양시장이 예전만 못하다는 얘기도 들리고 있지만 괴정 한신더휴는 오히려 비조정지역 단지로서 문의가 몰리는 등 반사효과를 보여왔다”며 “서부산권의 대표적인 구도심으로서 쾌적한 환경과 풍부한 생활인프라를 동시에 누릴 수 있다는 점도 이번 청약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던 주 요인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괴정 한신더휴는 부산광역시 사하구 사리로 70 일원에 지어지며 지하 3층~최고 지상 29층, 11개 동, 총 835가구 규모로 들어선다.

전용 59㎡ 타입 중 69가구는 테라스하우스로 구성되며 남향 위주의 단지 배치와 타입에 따라 3~4베이(Bay), 드레스룸, 알파룸, 테라스하우스 등의 특화평면이 적용된다.

14일 당첨자 발표를 거쳐 27~29일 3일간 정당계약이 진행된다.

3.3㎡당 평균 분양가는 1260만원이다. 중도금 전액 무이자가 제공되고, 1차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가 적용된다.

견본주택은 부산광역시 사하구 장림동 340-1번지에 위치해 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10 01:08:50 수정시간 : 2018/11/10 01:08:5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