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시장 상인 대상으로 한 신 시장 입주 신청 마감
127개 점포 신 시장 입주 신청, 131개 점포 잔류 결정
  • 9일 옛 노량진수산시장에서 한 상인이 수협에서 받은 신 시장 잔여 자리 입주 신청 마감 기한 안내 문자를 보여주고 있다. 사진=박준영 기자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옛(舊) 노량진수산시장에 남아있길 원하던 절반 가까운 상인들이 신(新) 시장 잔여 자리 입주 신청 마감을 앞두고 마음을 돌렸다. 하지만 나머지 절반은 옛 시장에 잔류, 투쟁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어 신 시장 이전 문제를 둘러싼 상인들과 수협 간 갈등은 한동안 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수협은 9일 오후 5시를 기점으로 옛 시장에 남아있던 258개 점포 가운데 49.2%에 이르는 127개 점포가 신 시장으로 이전하겠다는 서류를 냈다고 밝혔다.

수협 관계자는 “신 시장으로 옮기겠다는 상인들에 대한 후속 지원 업무에 만전을 기울이고, 약속한 지원책도 충실하게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협은 옛 시장 상인들에게 신 시장으로 이전하면 1층 판매 자리 면적을 1.5평에서 최대 2.25평으로 확대하고, 최대한 이른 시일 내 판매 자리 재배치 추진 위원회를 구성해 자리 추첨과 등급 조정을 벌이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 9일 신 노량진수산시장 내 점포가 들어와야 할 자리에 스티로폼 상자가 쌓여있다. 사진=박준영 기자
수협은 이날까지 신 시장으로 이전하지 않은 채 옛 시장을 불법으로 점유하고 있는 131개 점포의 상인들에겐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하겠다는 방침이다.

수협 관계자는 “옛 시장 상인들에게는 이번이 신 시장으로 이전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는 점을 거듭 강조해 왔었다”면서 “정해진 기한이 지나면 신 시장에 남아있는 자리를 어업인과 일반에 배정하겠다고 밝혔던 만큼, 추가 신청 계획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수협은 지난 5일부터 옛 시장 전역에 물과 전기 공급을 끊고, 명도집행을 통한 강제퇴거조치 등을 통해 오는 17일까지 신 시장 이전과 관련한 업무 지원 절차를 마무리 짓겠다는 계획이다. 문제는 현대화비상대책총연합회를 비롯한 옛 시장 상인들의 반발도 크다는 점이다.

  • 9일 물과 전기가 끊긴 옛 노량진수산시장에서 상인이 발전기로 불을 켠 채 장사하고 있다. 사진=박준영 기자
옛 시장 상인인 이모(60·여)씨는 “물과 전기가 끊겨 촛불과 발전기를 통해 간신히 버티고 있다”면서 “수협이 '신 시장으로 이전하라' 요구하는 것은 상인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행위와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옛 시장 상인인 황모(59)씨는 "추억과 낭만이 깃든 이곳(옛 시장)을 버리고 신 시장으로 가겠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우리가 자리를 지키고 버티고 있으면, 제아무리 수협이라도 어찌할 도리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화비상대책총연합회도 옛 시장 지켜내기 위한 투쟁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이들은 민주노점상전국연합과 힘을 합쳐 명도집행을 통한 강제퇴거조치를 4차례 무산시켰다.

현대화비상대책총연합회 관계자는 "신 시장으로 이전하겠다고 신청한 상인들은 애초부터 옛 시장에 남아있을 마음이 없었던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수협으로부터 옛 시장을 지켜내기 위해 투쟁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09 21:33:50 수정시간 : 2018/11/09 22:13:4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