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명영 아시아나항공 여객본부장(왼쪽)이 9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아시아나항공-한국여행업협회 업무협약식’에서 양무승 한국여행업협회 회장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방한 외국인 유치를 위해 ‘한국여행업협회’(KATA)와 공동 협력 사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날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문명영 아시아나항공 여객본부장과 양무승 KATA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KATA 측과 ‘방한 외국인 유치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은 KATA에서 선정한 외국인 대상 우수 여행 상품을 11월 중순부터 자사 해외 홈페이지를 통해 홍보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7월 공식 홈페이지를 전면 개편하면서 전 세계 23개 국가에서 개별 운영 가능한 글로벌 홈페이지로 확대 운영하고 있는 만큼, 해외 홈페이지를 활용해 이들 여행 상품의 홍보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해외 홈페이지를 통해 소개되는 우수 여행 상품은 △하나투어ITC △코레일관광개발 △파라다이스투어 △판문점트레블센타 △코스모진 등 5개 여행사의 12개 상품이다. 이들 상품에는 최근 남북 화해 분위기 조성에 맞춰 ‘DMZ(비무장지대)·판문점 상품’도 특별 기획 상품으로 포함됐다.

문명영 여객본부장은 “이번 KATA와의 협력은 해외발 인바운드 수요의 저변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정부에서 정책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지방 관광 활성화의 새로운 전환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KATA와의 추가적인 협의를 통해 홍보 대상 국내 여행 상품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09 16:03:58 수정시간 : 2018/11/09 16:03:5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