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이마트는 올해 3분기 영업이익(연결기준)이 1946억원으로 작년 같은 분기보다 4.1% 줄었다고 9일 밝혔다. 매출액은 4조7272억원으로 13.9% 늘었지만, 당기순이익은 1944억원으로 49.0% 감소했다.

사업부문 별로는 대형할인점 이마트의 3분기 매출이 3조1571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5% 늘었으며 영업이익은 1780억원으로 7.7% 감소했다.

창고형 할인점 트레이더스는 매출은 5373억원으로 지난해보다 30.9%, 영업이익은 244억원으로 65.5% 각각 증가했다. 온라인 이마트몰은 추석 공휴일 영향과 판촉비 증가 등으로 같은 기간 매출은 1.6% 감소했으며 34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이마트는 “추석이 지난해에는 10월이었으나 올해는 9월이 되면서 작년보다 3분기 오프라인 매출이 늘었다”며 “트레이더스가 지속해서 성장하고 이마트몰은 추석 공휴일 영향 등으로 인해 증가율이 소폭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09 16:02:45 수정시간 : 2018/11/09 16:02:4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