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7706만~1억1878만원으로 책정
신차급 디자인 변화, 안전관련 기술도 확대
  •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제네시스는 오는 27일 출시될 예정인 'G90'의 티저이미지를 8일 공개했다. 사진=현대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2015년 ‘EQ900’을 출시한 이후, 8일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된 ‘G90’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국산차 최초 자동으로 업데이트가 진행되는 내비게이션을 장착하는 등 고객 편의에 중점을 둔 G90의 가격은 7706만~1억1878만원으로 책정됐다.

제네시스는 이날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에 있는 제네시스 강남에서 미디어를 대상으로 오는 27일 출시될 G90의 티저 이미지와 특·장점을 공개하고, 12일부터 사전계약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G90은 제네시스가 2015년 브랜드 최초로 선보인 EQ900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하지만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제네시스는 이번에 차명을 중동 등 주요 시장과 같게 했다고 설명했다. 또 신차에 버금가는 디자인 변화가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디자인에 있어 기존과 가장 큰 차이는 전면에서부터 측면, 후면에 이르기까지 하나의 선으로 이어지는 쿼드(사중) 램프가 적용됐다는 점이다. 또 측면에는 넓은 접시와 같은 형태의 18인치 전용 휠이, 후면에는 기존 윙 대신 레터링 엠블럼이 각각 적용됐다. 또한 내부는 인체공학적으로 디자인해 고객 편의를 높이는 데 힘썼다.

최첨단 안전과 관련한 기술도 확대 적용됐다. G90에는 차선을 벗어나지 않도록 돕는 ‘차로유지보조’와 후진 시 충돌의 위험을 방지하는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기능 등이 모든 트림에 기본 적용됐다.

소음도 크게 줄었다. G90에는 소음을 음원으로 만들어 제거하는 ‘액티브 노이즈 컨트롤’(ANC) 등이 적용돼 정숙성이 대폭 개선됐다는 평가다. 또 주행상황에 따라 진동을 최소화하고, 앞바퀴와 뒷바퀴의 감쇠력을 적절하게 배분해 목표 방향대로 주행할 수 있도록 돕는다.

최첨단 커넥티비티 기술도 적용됐다. G90에는 국산차 최초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OTA)가 적용됐다. 이는 별도의 업데이트 과정 없이 내비게이션 지도와 소프트웨어를 무선으로 내려받는 프로그램이다. 또 운전자의 운행 습관을 분석해 차량 관리 방법을 알려주는 ‘지능형 차량 관리 서비스’ 등이 장착됐다.

G90 외장은 △포르토 레드 △골드코스트 실버 △화이트 벨벳 매트 등 10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내장은 △브라운 투톤 △브라운·블루 투톤 △블루·브라운 투톤(리무진 전용)을 포함한 7가지 색상으로 나온다.

가격은 △3.8 가솔린 7706만원 △3.3 터보 가솔린 8099만원 △5.0 가솔린 1억1878만원이다. 사전계약 기간 내 G90을 계약하거나 요청하는 고객은 차량이 내년에 출고되더라도 개별소비세 인상 전 가격(개별소비세 3.5% 기준)을 적용받을 수 있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G90은 최고급 안전 및 편의사양을 통해 다시 한번 진화에 성공했다”면서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더욱 당당한 행보를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네시스는 G90 출시에 앞서 서울, 인천, 대구, 부산에서 프라이빗 쇼룸을 운영한다. 이곳은 출시에 앞서 G90을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지역별 운영 기간은 △서울과 부산 9~25일 △인천 9~16일 △대구 9~18일이다. 관람 신청 접수는 고객센터와 각 지역의 지점 및 대리점에서 이뤄진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08 17:08:07 수정시간 : 2018/11/08 17:08:07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