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스코어, 47개 기관 분석…75명은 '캠코더' 출신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국내 공기업 임원의 37%가 업무 역량이나 전문성과 무관하게 정치적 성향 등에 따른 '낙하산 인사'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7일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재권)가 국내 공기업 35개와 산하 자회사 12개를 포함한 총 47개 기관의 임원 분포 현황을 분석한 결과, 임원(기관장, 감사, 비상임이사, 비상임감사) 316명 가운데 118명이 관료(75명)와 정계(43명)출신이었다.

특히 야권을 중심으로 일각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에 기여한 공로로 임명됐다는 비판적인 평가를 하는 이른바 '캠코더'(캠프·코드·더불어민주당) 출신이 모두 75명으로, 전체의 24%를 차지했다.

정계와 관료 출신이 아닌 나머지 임원들의 출신은 재계가 46명(15%)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공공기관 42명(13%), 학계 36명(11%), 법조계 17명(5%), 세무회계 13명(4%), 언론계 9명(3%), 기타 35명(11%) 등의 순이었다.

직책별로 보면 기관장의 경우 총 42명(5개 기관은 공석) 가운데 14명은 관료, 3명은 정계출신이었으며, 9명이 ‘캠코더 인사’로 분류됐다.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과 김낙순 한국마사회 회장은 지난 대통령선거 당시 문재인 후보 중앙선거대책본부의 조직본부 부본부장을 나란히 지냈다.

강귀섭 코레일네트웍스 사장은 정세균 전 국회의장 보좌관 출신이다.

문태곤 강원랜드 사장은 노무현 청와대에서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냈으며, 이재광 주택도시보증공사(HUG) 사장은 문 대통령의 핵심 참모 조직이었던 '광흥창팀'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은 김대중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 출신으로 3선 국회의원을 역임했고, 유태열 그랜드코리아레저 사장은 지난 대선에서 문 대통령에 대한 지지 선언을 했다.

감사의 경우 낙하산 인사의 비중이 가장 높았다. 총 31명 중 관료와 정계출신이 각각 13명(42%), 8명(26%)으로 전체 감사의 68%를 차지했다. 이 가운데 절반인 15명이 캠코더 출신이다.

비상임 이사와 비상임 감사의 경우 총 253명 가운데 관료 출신이 48명, 정계 출신이 32명으로 각각 집계됐으며, 캠코더로 분류된 인사는 모두 51명이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07 15:05:00 수정시간 : 2018/11/07 15:05:0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