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대상 건강검진 · 의약품 전달 등 다양한 활동 펼쳐
  • 포스코건설은 베트남에서 인하대학병원과 의료봉사를 진행했다. 사진=포스코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포스코건설은 인하대병원과 함께 베트남 하노이에서 의료지원활동을 펼쳤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의료봉사는 포스코건설이 하노이에서 수행 중인 하노이 경전철 3호선 지상역사 현장이 위치한 꺼우자이 지역에서 실시됐다.

하노이 경전철 3호선 지상역사 건설사업은 8.7㎞에 달하는 구간에 8개의 경전철 지상역사를 짓는 사업이다. 역사 길이는 108m, 폭 24m 규모로 2014년 5월 착공에 들어갔다.

포스코건설 봉사단원과 인하대병원 의료진은 꺼우자이 보건소에서 가정형편이 어려운 주민 400여명에게 가정의학·안과·이비인후과·소아과 등 진료 활동을 펼쳤다.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과 홀몸어르신 가정에는 방문 진료활동을 펼치고, 고아원 어린이들을 위한 건강검진과 위생교육도 실시했다.

이 외에도 인하대병원은 하노이국립대학병원과 함께 의료 세미나를 개최하고, 한국과 베트남의 가정의학 진료 체계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꺼우자이 보건소장 도투하 센터장은 “한국의료진의 정성 어린 진료에 주민들이 감동을 받았다”며 “한국의 선진 의료기술을 익힐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1 22:47:09 수정시간 : 2018/10/11 22:47:09
AD

오늘의 핫 이슈

AD